건강강좌건강칼럼
home > 건강정보 >


잠깐의 낮잠, 당신을 더 '똑똑'하게 만든다
점심 식사 후, 오후 2시쯤 되면 어김없이 졸음이 쏟아진다. 졸음을 쫓기 위해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를 마시고 졸음을 쫓는 데 효과적이라는 껌도 씹어보지만 졸린 건 마찬가지다. 그러다 잠깐 졸기라도 하면 ‘잠에 졌다’는 느낌까지 든다.

밥을 먹은 후 찾아오는 식곤증은 식사 후 소화를 위해 위와 장에 혈액이 몰리고, 뇌로 가는 혈액은 상대적으로 줄어들며 발생한다. 뇌로 가는 혈류가 줄어들며 뇌에 산소가 부족해져 집중력이 감소되고, 졸음도 몰려오는 것이다.

졸음

낮잠 자면 정신적 민첩성 향상된다

점심 시간 밀려오는 졸음은 일과 공부를 방해하는 불청객이지만, '뇌 건강'에는 다를 수 있다. HealthDay가 보도한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낮잠을 자면 정신적 민첩성을 높일 수 있다. 연구팀은 낮잠은 위치에 대한 인식, 언어 유창성, 그리고 기억력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는 25일 '일반정신의학지'에 게재됐다.

뉴욕 레녹스힐 병원의 기억 장애 전문 신경학자인 가야트리 데비 박사는 이번 연구에 대해 “건강한 수면 습관이 치매를 보호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듯, 낮잠이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말한다. 또한, 이번 조사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연구는 상하이 정신 건강 센터의 알츠하이머 질병 관련 장애 센터 린 선 박사가 주도했다. 연구팀은 중국 도시에 거주하는 60세 이상 남녀 2,200여 명에 대한 자료를 수집했다. 이 중 1,500명 이상은 낮잠을 2시간 이상 규칙적으로 자며, 680명은 낮잠을 자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참가자를 대상으로 시각∙공간 기술, 주의력, 문제 해결, 위치 인식, 언어 유창성 등 정신 능력을 다방면으로 판단하는 테스트를 수행했다. 그 결과, 낮잠을 잔 사람은 낮잠을 자지 않은 사람에 비해 테스트 점수가 높았고, 특히 위치 인식, 언어 유창성, 기억력 등에서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잠깐의 낮잠, 건강에 좋아

하이닥 상담의사 허정원 원장은 "낮잠을 잘 수 있는 환경이 된다면 짧게라도 자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허정원 원장은 낮잠의 장점과 주의점에 관해 설명했다.

점심 식사 후 나른함을 느낄 때 30분 이내의 낮잠은 심혈관계의 부담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오전 시간에 쌓였던 피로가 풀리면서 오후 활동 시 집중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낮잠을 통해 두뇌활동에 필요한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으며, 전날 수면이 부족했다면 이를 보충할 수도 있다.

다만, 낮잠을 잘 때는 너무 긴 시간을 자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30분 이내의 시간을 알람으로 설정하여 짧은 잠을 자는 것이 좋으며, 낮잠 시간은 두뇌의 각성도가 떨어지는 1~3시 사이에 자는 것이 가장 좋다. 만약 낮잠을 많이 자는 습관 때문에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낮잠시간을 줄여야 한다.

낮잠 줄이는 생활 요령

낮잠을 줄이는 생활 요령으로는 식사량 줄이기, 조미료가 많이 들어간 음식은 피하기, 식후 산책이나 가벼운 운동하기, 졸음을 느끼는 시간대에는 어렵고 복잡한 일 피하기 등이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도 낮잠을 자는 습관이 잘 바뀌지 않는다면 밤에 잘 때 수면의 질과 양을 올리는 방법도 생각해 봐야 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허정원 원장 (한의사)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시리얼을 먹으면 몸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다음글 : 또래보다 산만한 우리아이 혹시 스마트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