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강좌건강칼럼
home > 건강정보 >


국내서 반려동물 첫 확진 사례 '고양이'
국내에서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첫 확진 사례가 나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 유행 이후, 일본, 브라질 등 주인을 통해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보도되었지만,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마스크를 쓴 고양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은 고양이로,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모녀가 키우던 반려동물로 밝혀졌다. 모녀가 키우던 세 마리의 고양이 중 한 마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진주 국제기도원은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의 확진 판정을 시작으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온 바 있다.

방역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모녀로부터 고양이가 코로나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또한, 사람에서 반려동물로 감염된 사례는 확인되지만,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옮길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이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의 입장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반려동물로 인해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은 낮다는 입장이다. CDC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까지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에 동물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하며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길 위험은 낮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덜란드와 덴마크의 밍크에서 발생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밍크에서 사람으로 전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밍크 농장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밍크를 포함한 동물과의 접촉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지금까지 코로나에 걸린 동물들을 살펴보면 여러 국가에서 소수의 반려묘, 반려견이 감염된 것으로 보도되고 있으며 퓨마, 호랑이, 고릴라, 밍크 등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CDC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동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정보가 많지 않으므로, 정확한 연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주의하는 것이 좋다”고 말하며 코로나 확진자는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과도 접촉을 피할 것을 권고했다. 반려묘는 외출을 삼가고, 산책 시 공공장소를 피하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발열, 기침, 호흡 곤란 또는 숨 가쁨, 무기력,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조만간 농림축산식품부와 방역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반려동물 관리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이닥 수의사 성경미 원장은 이번 반려동물 확진 사례에 대해 "아직 반려동물 확진 사례는 많지 않지만, 앞으로 혹시 모를 감염의 예방을 위해 생활 속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확진자는 반려동물과의 접촉을 가급적 삼가야 하며, 반려동물과 접촉 후 손씻기 및 청결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혹 의심되는 증상을 보인다면 가까운 동물병원에 내원하여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어 성경미 원장은 "다만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사람이 반려동물에게 감염을 유발한다는 섣부른 결론을 내리기 보다는 추후 상황을 지켜보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도움말 = 하이닥 수의사 성경미 원장 (수의사)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Q&A] 당뇨 환자의 체중관리...필수인가요
다음글 : 정수리 냄새, 어떻게 없앨까?